Posted
Filed under GF inside


지난 겨울간식시식회 고구마양갱&고구마라떼에 이어 올 봄에는 딸기&바나나크레페를 선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월 매주 월요일마다 오후 3시30분부터 5시 30분까지
2시간동안 진행된 봄 간식 시식회는 작년 겨울시식회 못지 않게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요.
집에서도 쉽게 만드시라고 팜플렛을 만들어 함께 드렸습니다.^^




<재료>;종이컵기준
밀가루 3/4컵, 우유 1/2컵, 달걀 1개
딸기 2~3개, 바나나 1개,식물성유 1티스푼,크림치즈 약간,
꿀 약간(과일이 들어가 꿀은 안넣어도 맛있게 즐길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레페 반죽을 골고루 섞어 체에 걸러줍니다.
TIP)반죽물은 냉장고에 최소 30분정도 숙성시키면 부드럽고 맛이 좋아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물성유를 두른 팬에 반죽을 부쳐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대한 얇게 부쳐 과일의 맛을 잘 느낄 수 있도록 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반죽위에 이 크림치즈를 올려줄건데요.

어떻게 만들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홈메이드 떠먹는 요거트를 면포에 걸러 최소 24~36시간정도 냉장고에 저장합니다.
유청이 떨어지면서 요거트가 단단해지는 데 이것을 크림치즈로 말할 수 있습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크림치즈의 맛과는 다르지만 아이들이 먹는 간식을 위해 건강하게 준비해봤습니다.
혹은 요즘 많이 판매하는 치즈메이커로도 똑같은 원리로 만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림치즈를 양껏 퍼 반죽에 골고루 발라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림치즈를 바른 위에 과일을 올려 돌돌 말아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돌돌~ 우리 아이들을 위한 간식을 만드는 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릇노릇한 반죽에 새콤달콤한 과일이 들어가 맛있겠죠?
완성된 크레페는 아이들이 먹기 쉽게 한 입크기로 잘라주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꽉찬 과일, 비쥬얼이 환상이죠?
아이들이 싫어하는 과일을 좋아하는 과일과 함께 넣어준다면
편식을 바로잡을 수 있는 좋은 간식이 되기도 합니다.
우리 아이에게 맞게끔 다양하게 응용해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간식은 ill clinic으로 옮겨 본격적인 시식회 준비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주 보는 과일이 동글동글 띠를 두르고 있어 낯설어했지만 금새 적응하여 맛있게 먹더라구요. 

야무지게 먹는 아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게 간식도 먹고 어려운 친구들을 돕는 아이들
망설임없이 모금함에 손을 뻗어주었어요~ 참 착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스턴트가 난무하는 간식의 무리에서 건강한 자연간식을 알릴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올 여름엔 어떤 간식을 만날 수 있을지 기대해주세요~






Posted
Filed under GF insi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하세요.^^

지난 2월 7일 GF소아청소년과 Well Clinic에서 신생아돌보기교육을 진행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시간이 약간 겹치는 시간대여서 맛있는 샌드위치와 음료, 
참여해주신 분들을 위한 소정의 선물을 준비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비엄마아빠를 위한 교육이니만큼
대상자 역시 출산을 앞둔 분들과 1개월 미만의 신생아자녀를 둔 분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아이,잘 싸고 잘 자고 잘 먹고 잘 놀고..
말은 쉽지만 실제 육아를 하다보면 어려운 내용들이죠.
이를 위해 기획된 신생아교육!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된 신생아교육을 통해 예비 부모님들이 궁금증을 해결하고
아이의 성장발달에 대한 내용을 배워가시는 등 알찬 시간이 되셨길바랍니다. 


신생아돌보기교육 2차도 3월에 진행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문의:02)522-5119

Posted
Filed under GF inside
안녕하세요~
GF(Good Family) 가족의 건강한 가을,겨울맞이 캠페인으로 건강세미나 1,2,3탄을 준비했습니다.

13.09.13 금요일
 "GF소아청소년과 손용규 원장님의 건강세미나 1탄"을 진행하였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강세미나 1탄의 주제는 우리아이 접종 및 육아교실으로 아이들이 자주 걸리는 병에 관한 알기쉬운 설명 및 접종 후 관리, 질문으로 이루어 졌습니다.
Posted
Filed under Wellbaby

GF소아청소년과에서는 병원 내 환아들의 부모님들을 대상으로 영유아 이유식 교실을 개최합니다.
아이들의 바람직한 성장을 위하여, 이유식에 관한 올바른 지식을 제공하고자 하오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Filed under 기사모음
"365일 9 TO 9…매뉴얼 진료로 승부"
|성공병원탐방| GF소아청소년과

서울 지역 소아청소년과의원 중 유일하게 3명의 원장 체계를 도입한 GF 소아청소년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3월 방배역에서 이수역에서 이전한 GF 소아청소년과는 기존 김우성 원장(순천향의대 92년졸) 단독개원에서 임지연 원장(고려의대 94년졸), 손용규 원장(고려의대 94년졸) 등 3명이 공동개원 형식으로 재개원했다.

 ▲ 김우성, 임지연, 손용규 원장.(사진 왼쪽부터)
GF(Good Friend)는 소아 환자와 보호자에게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가며 36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토 9 to 5, 일 10 to 5) 진료하는 파격적인 소아청소년과를 표방했다.

초기 이같은 진료형태에 낮설어한 지역주민들도 5개월이 지난 지금 휴일도 쉬지 않고 늦은 시간까지 지속적으로 진료하는 모습을 보고 아이들을 위한 의료안전지대로 평가하는 모습이다.

“로테이션 진료, 대기시간 최소화 진료시간 배가”

GF 소청과는 공동개원의 단점 중 하나인 특정의사로의 환자 집중 문제를 해소했다.

 ▲ GF 소아청소년과의 강점인 소아 건강검진 모습.

환자들이 내원한 순서대로 3명의 원장에게 로데이션 방식으로 진료가 이뤄져 대기시간은 10분 이하로 줄어든 반면, 진료시간은 타 의원의 2배 이상 늘어 환자와 보호자들의 만족감을 높이고 있다.

여기에는 설명과정과 검사, 처방 등 진료패턴을 동일하게 적용하는 독창적인 매뉴얼 개발이 숨어있다.

이같은 메뉴얼을 적용해 원장이 다르더라도 진료기록을 통해 환자별 질환을 정확히 인지하면 치료방향을 정할 수 있게돼 1인 주치의 개념에 익숙한 보호자들을 설득할 수 있게 됐다.

 ▲ 가정집 주방으로 꾸며진 웰 베이비 클리닉 내부모습.
원장들도 공동개원시 발생하는 수익배분의 문제를 동일하게 적용할 수 있게돼 환자와 원장 모두 서로 믿고 신뢰할 수 소아청소년과로 발전하고 있다.

“웰 베이비클리닉 도입, 신종플루 걱정 전무”


또 다른 특징은 웰 베이비(Well Baby) 클리닉을 첫 도입해 일반환자와 검진환자를 구별했다는 점이다.

건강한 아이를 뜻하는 웰 베이비는 질환 예방차원에서 영유아 및 청소년 검진시 별도의 공간에서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다.

현대식 주방 개념을 도입한 이곳에는 피부관리실과 태양등 욕조 및 환자·보호자 강좌를 위한 빔프로젝트 등 가정에서 진료와 검진을 하는 안락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이 방식을 적용한 후 젊은 엄마들도 신종플루와 예방백신접종 등 혹시나 하는 원내 감염의 불안감을 떨칠 수 있게 됐다.

 ▲ 손용규 원장은 GF 소청과 거점병원 마련이 3명 원장들의 공동목표라고 말했다.
손용규 원장은 “소아의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환자 수가 아닌 진료의 질을 높이는게 관건”이라면서 “휴일에도 진료하는 점을 십분 활용해 왠만한 질환은 자세한 설명과 검사 후 처방없이 보내고 처방일수도 줄여 환자들의 신뢰감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진료실 40평, 웰빙 베이비클리닉 20평 등 넓은 공간과 간호사와 경영실장, 영양사까지 8명 등에 대한 지출비가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나 아토피와 알레르기 검진 등 진료의 질향상을 통한 경영극대화를 꾀하고 있다”며 GF만의 노하우를 귀띔했다.

손 원장은 “응급환자를 우선적으로 진료하고 휴일과 야간에도 언제든 내원할 수 있어 아이들의 건강지킴이 역할을 하고 있다”며 “단독개원시보다 수익이 높아진 것은 아니나 차별화된 경쟁력을 무기로 20~30대 젊은 엄마의 눈높이를 맞춘 클리닉 전문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진 기자 (jina@medigatenews.com)

http://www.medigatenews.com/Users/News/newsView.html?ID=84041&nSection=7&subMenu=news&subNum=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