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atopy/피부관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토피 피부염은 소아의 10∼30%에서 발병될 만큼 흔한 질환이다.
아토피 피부염은 가려움증 치료만 계속하면 '가려움→긁음→감염'의 악순환이 계속된다.
따라서 정확한 원인을 찾아 꾸준히 치료하고 이와 더불어 세심한 관리를 병행해야 한다.
목욕 후 제대로 된 보습을 하지 않으면 피부가 더 건조해지고 아토피 피부염이 더 심해진다.
그렇다고 목욕을 게을리하면 피부가 지저분해져서 가려워 긁게 되고 피부염이 낫지 않고
오래가게 된다. 목욕은 미지근한 물을 채워 10∼15분이내에 간단한 샤워를 해 주는것이 좋다.
때밀이 타월을 사용하지 말고 중성·약산성 비누를 사용해야 한다. 목욕이 끝나면 3분 이내에
면수건으로 가볍게 톡톡 눌러주면서 물기를 없앤 다음 로션이나 크림을 얇게 발라주는것이 좋다.
 

▲ 외출시 자외선 주의

아토피 피부염의 발병과 악화에는 환경적인 요인이 크게 작용한다. 특히 자외선은 365일 주의해
야 할 경계 대상
이다. 자외선에 노출될 경우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은 발열감이나 가려움·발진·
짓무름 등의 증세가 나타나기 쉽다. 따라서 외출할 때 직사광선을 피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발
라야 한다. 또한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선글라스나 챙이 있는 일반 모자를 쓰는 것이 좋다.


▲ 일상생활 주의사항

잠잘 때는 가급적 면으로 만든 잠옷을 입는다. 침구도 면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항상 깨끗하게
유지해야 한다. 너무 꽉 끼는 옷과 털옷을 피하면 옷에 의한 피부의 자극을 줄일 수 있다.
털이 많은 옷이나 먼지가 많은 니트류는 좋지 않다. 적당한 실내 온도는 섭씨 20∼26도,
습도 40∼60%. 가습기 등을 이용해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해 주고 물이나 과일주스 등으로
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