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기사모음


 

모유먹는 아이에게 부족한 영양소


모유는 단백질, 지방, 비타민, 유당, 무기질 등 아이의 성장 발달에 필요한 영양소들을 함유하고 있다. 대부분의 엄마들은 아이의 평생 건강을 위해 힘들고 귀찮더라도 ‘완모’를 결심한다. 하지만 모유를 먹는 아이에게도 부족한 영양소가 있다. 모유가 몸에 좋다는 이유로 오랜 시간 모유만 먹이면 오히려 아이의 건강에 빨간불이 들어올 수 있는 것. 세계보건기구는 적어도 두 돌까지는 모유를 먹이라고 권장하며, 미국 같은 선진국에서는 네 돌까지 모유를 먹이기도 한다. 중요한 것은 모유를 주식으로 먹이는 게 아니라, 생후 4개월 이상부터는 이유식을 겸하고 돌 이후에는 모유를 ‘간식’처럼 먹인다는 점이다. 1년 이상 모유만 먹이면 영양 불균형이나 결핍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타민 D

100% 모유수유를 하는 아이에게 가장 부족한 영양소는 바로 비타민 D. 체내에 비타민 D가 충분하지 못하면 섭취한 칼슘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아 뼈가 약해지고 성장 발달에 문제가 발생한다. 또한 뼈의 주성분이 되는 칼슘이 정상적으로 침착되지 않아 구루병이나 O자형 다리 등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시판 조제분유는 비타민 D를 강화했지만 모유에는 소량밖에 들어 있지 않아 따로 보충이 필요하다. 미국 소아과학회에서는 비타민 D 보충제를 섭취하라고 권하지만 아직 우리나라는 비타민 D 보충제가 일반화되지 않은 상태. 물론 증상이 심한 경우 소아청소년과에서 검진 후 처방해준다.

생후 4개월부터 이유식을 시작해 음식물로 비타민 D를 보충하고, 햇빛을 쬐어 체내 비타민 D 합성을 촉진하는 것이 결핍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 또 7개월 이후부터는 달걀노른자, 두 돌 이후부터는 버섯이나 고등어 등 비타민 D가 풍부한 식품을 챙겨 먹인다. 일주일에 2~3번 정도 산책을 하며 햇빛을 쬐는 것도 중요하다. 단, 자외선이 강한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 사이는 피할 것. 아이가 생후 4개월 미만이라면 빛이 잘 드는 곳에 담요를 깔고 아이의 머리를 태양 쪽으로 눕혀 15~20분간 햇빛을 쬐게 해 비타민 D 합성을 돕자.

철분

모유의 무기질 함량은 초유가 가장 높고 수유 기간이 경과할수록 감소한다. 모유에는 칼륨, 칼슘, 인 등의 다량 무기질은 충분히 들어 있지만 철, 구리, 아연, 망간 등 미량 무기질의 함량은 낮다. 생후 4~5개월 이후부터 성장이 급격히 이루어지면서 혈액의 양이 증가하고 체내에 저장된 철분을 거의 소진한 상태라 아이 몸에 필요한 철분을 모유만으로는 공급할 수 없게 된다. 모유만을 장기간 수유할 경우 철 결핍성 빈혈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이유식을 통해 철분을 보충해주어야 하는 것. 혼합수유를 하는 경우에는 철분이 강화된 조제분유를 선택한다.

이 시기의 아이들이 주로 먹는 우유나 유제품에는 사실 칼슘은 풍부하지만 철분은 거의 들어 있지 않다. 따라서 소고기, 닭고기 같은 육류를 통해 철분을 공급해줘야 한다. 철분 섭취는 식품에 들어 있는 철 함량뿐 아니라 체내 흡수율도 고려해야 하는데, 육류에 포함된 철분은 식물성 식품에 포함된 철분보다 흡수율이 높다. 또한 오렌지, 레몬, 시금치 등 비타민 C를 함유한 과일이나 채소를 함께 섭취하면 철분 흡수율을 더 높일 수 있다.

아연

아연은 정상적인 단백질 합성과 성장에 필수적인 영양소다. 아연이 부족할 경우 성장 지연뿐 아니라 식욕 감퇴, 면역력 기능 저하 등 문제가 발생한다. 모유의 아연 함량은 철분 함량보다 높지만 출산 후 6개월이 지나면 그 양이 현저하게 줄어든다. 물론 모유는 조제분유보다 아연 함량이 높고 체내 이용률도 더 높다. 하지만 생후 6개월 이후부터는 모유만으로 아연을 충분히 섭취할 수 없으므로 아연이 풍부한 굴, 콩, 김 등으로 이유식을 만들어 먹여 보충해야 한다.

기획/ 기원재 기자 사진/ 추경미 도움말/ 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손용규(방배동GF소아청소년과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