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기사모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소개

소아청소년과의사에게묻고싶은 것들은 첫아이를 낳아 키우는 초보 어머니들께서 주위에서 흔히 듣게되는 말로 인한 육아정보들에 대한 혼선을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객관적인 시점에서 바로잡아 주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손용규 저자 손용규 선생님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경희대 경영대학원 의료경영학과를 졸업하였으며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과 대한소아청소년과 개원의사회 정보이사, 공보이사를 역임했다. 현재 대한소아청소년과 개원의사회, 대한소아과학회 서울지회에서 각각 총무이사로 활동중이다.

목차

Q&A 리스트

(예 시)

잡곡밥
체온계
치아 《순서》
치아 《성조숙증》
치아 《주걱턱》
치아 관리 《불소》
치아 관리 《구강 청결제》 치아 관리 《양치질》 치아 우식증
치질
침 흘리는 아이
커피
코골이
코피
콜레스테롤
코막힘
코흡입기
콧물
키 작은 아이
태열
트림
틱 장애
팔 빠짐

책속으로

감기 예방
Q) 23개월 되는 윤후는 감기에 한 번 걸리면 오랜 시간이 지나도 낫질 않습니다. 또래 아이들보다 병원에 자주 가고 약도 많이 먹는 편이라 아이의 체력이 걱정됩니다. 감기에 잘 걸리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 있나요?
A) 통상적인 기본 감기 예방법입니다.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에서 기본적인 주의사항을 잘 실천해야 합니다. 먼저 감기가 유행할 때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며, 환자와 접촉하지 말고, 아이가 밖에서 놀다가 돌아왔을 때에는 반드시 세수와 양치를 하게 합니다. 특히 영양 상태가 ...... 더보기
감기 예방
Q) 23개월 되는 윤후는 감기에 한 번 걸리면 오랜 시간이 지나도 낫질 않습니다. 또래 아이들보다 병원에 자주 가고 약도 많이 먹는 편이라 아이의 체력이 걱정됩니다. 감기에 잘 걸리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 있나요?
A) 통상적인 기본 감기 예방법입니다.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에서 기본적인 주의사항을 잘 실천해야 합니다. 먼저 감기가 유행할 때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며, 환자와 접촉하지 말고, 아이가 밖에서 놀다가 돌아왔을 때에는 반드시 세수와 양치를 하게 합니다. 특히 영양 상태가 좋지 않거나 나이가 어릴수록 감기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겨울철에는 아이들이 집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데, 추워졌다고 바깥 출입을 너무 안하면 아이의 기초 체력이 떨어지고 기온변화에 대한 적응력이 감소할 수 있으므로 적당한 시간을 택하여 운동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외에도 아이의 체온을 잘 유지시키기 위하여 방안의 온도와 습도를 적절하게 맞춰주고 집안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기본적인 예방법이 중요합니다.

감기 중 목욕
Q) 6개월 밖에 안된 우리 민영이가 감기에 걸렸어요. 기침, 콧물 조금씩 있는데, 감기에 걸렸을 때 목욕을 하면 증상이 악화된다고 해서 3주째 목욕도 못 시키고 있어요. 아이가 감기에 걸렸을 때는 통목욕을 시키면 안 되는 건가요?
A) 보통 영아는 겨울에는 일주에 한두번, 봄가을에는 두세번, 여름에는 서너번 정도, 땀이 유난히 많다면 거의 매일 목욕을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목욕을 너무 자주 시키면 피부 각질이 벗겨지게 되어 오히려 피부가 건조해질 수 있습니다. 감기에 걸린 경우에도 지저분하다면 당연 목욕을 시켜야 합니다. 다만 목욕을 미루거나 많이 권하지 않은 이유는 목욕을 하게 되면 쉽게 피곤해져서 병을 이길 힘이 떨어지고 다른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가볍게 씻는 정도로만 빨리 끝내는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감기약
Q) 8개월 재훈이는 감기를 자주 앓아요. 그때마다 병원에 가서 약을 먹이는데 너무 어릴 때부터 감기약을 이렇게 자주 먹여도 되는지 알고 싶습니다.
A) 단순하게 무조건 약을 안 먹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입니다. 약이 필요 없을 정도로 증세가 가벼울 경우는 약을 안 먹여도 괜찮으나 증상이 가벼운지 아닌지는 전문가가 아니면 판단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더구나 처방받은 약이 아니라 약국에서 사 먹는 약은 약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분도 있는데, 2세 미만의 소아에서는 일반약을 먹이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는 대한소아과학회의 권고사항도 있습니다. 꿀,배즙,도라지 등의 음식을 먹이는 경우도있지만 먹일수 있는 나이가 있습니다. 또한 약으로도 증상 완화가 안되는 아이에게, 효과가 의심스럽거나 미미한 특정 음식을 많이 먹이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출판사 서평

소아청소년과의사에게묻고싶은 것들은 첫아이를 낳아 키우는 초보 어머니들께서 주위에서 흔히 듣게되는 말로 인한 육아정보들에 대한 혼선을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객관적인 시점에서 바로잡아 주고 있다. 평소 소아청소년과에서 갔을 때 설명을 요구하고 싶었던 질문들, 갑작스런 질병과 성장, 습관 관련된 질문들에 대해서도 하나 하나 사례별로 속시원히 다루고 있다. 초보맘들이 소아청소년과에 가기 전, 혹은 다녀와서 꼭 참고할 만한 가정상비도서이다. 저자의 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벌써 15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여러 잡지나 신... 더보기
소아청소년과의사에게묻고싶은 것들은 첫아이를 낳아 키우는 초보 어머니들께서 주위에서 흔히 듣게되는 말로 인한 육아정보들에 대한 혼선을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객관적인 시점에서 바로잡아 주고 있다.
평소 소아청소년과에서 갔을 때 설명을 요구하고 싶었던 질문들, 갑작스런 질병과 성장, 습관 관련된 질문들에 대해서도 하나 하나 사례별로 속시원히 다루고 있다. 초보맘들이 소아청소년과에 가기 전, 혹은 다녀와서 꼭 참고할 만한 가정상비도서이다.

저자의 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벌써 15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여러 잡지나 신문 등의 기고와 온라인 상담을 했던 내용, 진료를 하면서 부모님들께 설명 드렸던 것들을 모아서 정리해 봤습니다. 진료실에서는 시간적 제약으로 여려가지 문제에 대해충분한 설명을 못 드린 아쉬움을 이 책으로나마 해결해 보자는 생각으로 집필하였습니다.
요즘은 정보의 홍수 속에 살기에 언제든지, 어디서든 알고 싶은 내용을 검색하여 찾기 쉽습니다, 그러나 정작 꼭 필요한 내용만을 찾기도 힘들고, 옳은 내용인지 확인하기도 어려운 문제가 있습니다. 이 책으로 이런 고민을 없앨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본 책은 백과사전과 같은 육아책은 아닙니다. 병원에 가기 전에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또는 다녀와서 진료실에서 못 물어봤던 내용을 찾아 보는 정도의 역할을 하는 책입니다. 특히 제목을 가나다 순으로 배열하여 따로 차례를 찾지 않아도 펼쳐 보시기 편하도록 만들었습니다. 일부 부족한 부분이나 시간이 지나면서 변하는 정보는 앞으로 개선을 해 나가겠습니다. 부디 아이들을 건강하게 키우는데 많은 도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