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기사모음


장난꾸러기 아이, ‘성장판’ 조심!


활발하고 장난꾸러기 아이일수록 뼈를 다치는 경우가 많다. 이때 성장판까지 다치면 성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밖에서 놀다 보면 잠시 한눈파는 사이에 아이가 넘어져 골절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아이들은 뼈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골막이 잘 형성되어 있고 혈액공급도 원활해 뼈골절상을 당해도 쉽게 치유되는 편이다. 하지만 손목, 발목, 팔꿈치, 무릎 등은 성장을 담당하는 연골조직과 연관되어 성장판이 함께 손상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성장판은 팔꿈치, 손목, 무릎, 발목 등의 뼈 끝부분에 있는 연골조직으로, 세포분열을 일으켜 키를 크게 하는 역할을 한다. 태어날 때부터 자나라기 시작하는 성장판은 나이를 먹으면서 서서히 닫히는데 보통 골절상은 뼈 손상 정도로 생각하지만, 어린이의 경우엔 성장판까지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따라서 골절 사고가 일어나면 성장판 손상 유무를 꼭 확인해야 한다. 성장판이 손상되면 성장하는 동안 특정 부위의 뼈 길이가 짧아지거나 관절이 한쪽으로 휘어지는 증상이 나타나고 심하면 성장장애를 일으킨다. 실제로 소아골절 중 성장판 손상이 차지하는 비율은 15% 정도이며, 이 중 10~30%는 성장판 손상 후유증으로 팔다리가 짧아지거나 휘어지는 변형이 나타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장판 보호하는 골절 예방법

1 운동 전후 스트레칭은 필수 스트레칭은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운동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처할 만한 순발력과 유연성을 길러준다. 운동 전후에 스트레칭이나 맨손체조 같은 준비운동과 마무리 운동을 해주면 관절이 유연해져 몸의 불균형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2 격한 운동을 즐길 때는 보호대 착용 인라인 스케이트처럼 부상 가능성이 많은 스포츠를 즐길 때는 성장판 부위에 보호대를 착용해 손상을 예방하도록 한다. 헬멧과 함께[ 손목, 팔목 무릎 부위에 보호대를 착용하고, 자전거를 탈 때에도 마찬가지로 안전장비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3 충격을 잘 흡수하는 곳에서 운동할 것 줄넘기를 장시간 하거나 너무 높게 뛰거나 하면 무릎과 발목에 체중의 몇 배에 해당하는 압력이 가해져 성장판이 손상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줄넘기를 할 때는 충격이 잘 흡수되는 흙이나 마룻바닥에서 하고, 줄을 넘을 때도 몸의 힘을 빼고 양다리를 모은 상태에서 수직으로 가볍게 뛰는 것이 좋다.

4 틈틈이 휴식을 취할 것 철봉 운동은 자신의 몸 상태에 적합한 시간대과 동작 내에서 실시해야 한다. 너무 긴 시간 매달려 있거나 무리한 동작을 하면 자칫 성장판을 손상시킬 수 있다. 10~30초간 매달리는 것이 적당하며 틈틈이 휴식을 취할 것.

5 발에 맞는 신발을 신는다 잘 맞지 않는 신발을 신으면 넘어질 확률이 높다. 평소에 발바닥이 푹신하면서도 발에 딱 맞는 신발을 신기도록 한다.

6 인라인을 탈 때는 안전하게 넘어질 것 골절 사고가 가장 많은 인라인 스케이트의 경우 안 넘어지려고 버티는 것보다 안전하게 넘어지는 편이 낫다. 넘어지는 순간 앉는 자세를 취해 체중을 최대한 엉덩이 쪽으로 보내고 약간 옆으로 몸을 돌린다. 특히 넘어진 뒤에는 인라인을 타고 달리는 다른 사람과 부딪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7 골절이 의심될 때는 적절한 응급처치가 중요 아이들은 갑자기 다치게 되면 놀란 마음에 어디가 아프고 다쳤는지 잘 모를 수 있고, 구체적인 표현이 서툴러 제때 치료를 못하는 경우가 많다. 아이들이 운동 중이나 후에 관절 부위의 통증을 호소하면 세심하게 살펴볼 것. 특히 움직이지 못하거나 관절 부위가 대칭적이지 않게 따끈하게 만져지거나 붓고 보랏빛으로 변하면 성장판 손상을 염두에 두고 재빨리 응급처치를 한 뒤 전문의를 찾는

Tip 성장판 손상을 의심할 수 있는 자가 진단법

1 다친 관절 부위가 한쪽으로 휘어진다.

2 관절 부위에 단단한 멍울이 만져진다.

3 아이가 걸을 때 뒤꿈치를 들거나 다리를 전다.

4 손목 손상 후 글 쓰는 자세가 예전과 다르게 변했다.

5 양쪽 팔꿈치의 모양이나 각도가 달라졌다.

진행 황선영 기자

사진 추경미

도움말 손용규(GF소아청소년과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