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기사모음


 

쓸모 있기도, 없기도 한 배꼽


배꼽은 아기가 엄마 뱃속에 있는 동안 혈액과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탯줄이 연결되어 있던 흔적. 태아는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면 스스로 호흡을 하고 영양분을 섭취하게 되므로 그 역할을 다한 탯줄을 자르게 된다. 배꼽의 혈관은 탯줄을 자르면 바로 닫히는 것이 아니라 10~20일 정도 열려 있는데, 이 기간에 잘 관리해서 탈 없이 아물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아기가 태어난 후부터 3주 동안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잘 아문 배꼽은 특별한 기능이 없으나 배꼽 주변으로 위, 소장, 대장 등 인체의 여러 장기들이 자리해 배꼽 안쪽을 자극할 경우 복막염까지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배꼽의 모양은 사람마다 조금씩 다른데 약간 튀어나오는 특이한 경우도 있다. 흔히 ‘참외배꼽, 개구리배꼽’이라고 부르는 이런 배꼽은 유전적인 요인과는 무관하며, 아기가 태어난 직후 의사가 탯줄의 매듭을 얼마나 잘 묶어주는가에 달려 있다. 탯줄을 너무 길게 끊어 묶거나 아무는 상태에 따라 볼록 튀어나온 배꼽이 될 확률이 높다.

신생아 배꼽, 어떻게 관리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의 배꼽은 모든 병균 감염의 통로가 될 수 있고 이로 인한 감염은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관리가 중요하다. 탯줄은 시간이 지나면서 딱딱하게 마르다가 생후 7~10일쯤 지나면 저절로 떨어진다. 이때 배꼽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억지로 떼어내면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저절로 떨어지도록 두는 게 좋다. 단, 4주 이상 지난 뒤에도 떨어지지 않는다면 전문의와 상의할 것. 또 배꼽이 떨어질 때까지는 가제로 덮어두지 말고 공기에 노출시켜 최대한 빨리 건조시키고, 필요하면 항생제 연고를 발라 덧나지 않도록 관리한다. 배꼽이 떨어진 후에는 진물이나 피가 나오는 경우가 많으므로 배꼽을 엄지와 검지로 충분히 벌려서 배꼽 안까지 닦아내고 소독해야 한다. 배꼽이 떨어지기 전에는 아기를 목욕시킨 후 물기를 꼼꼼하게 닦아주고, 소독용 에틸알코올을 멸균 솜에 묻혀서 제대와 배꼽 주위를 소독한 다음 부위가 다 마르면 옷을 입힌다.

소독하기 배꼽 소독은 하루에 1번 정도 해주면 된다. 배꼽이 떨어지지 않았을 때는 탯줄의 경계 부분에 주의하며 알코올을 묻혀 배꼽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살짝 닦아낸다. 이때 배꼽 안쪽은 가제로 직접 닦아내기보다 소독약이 스며들도록 묻혀주는 것이 요령. 혹시 배꼽에서 진물이 나거나 빨갛게 부으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기저귀 채우기 기저귀가 닿으면 아직 아물지 않은 배꼽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배꼽 아래로 채우는 기저귀를 채운다. 배꼽을 가리면 습한 상태에서 고름이 생길 수 있고 빨리 아물지 않기 때문. 기저귀 앞쪽을 한 번 접어 사용하면 배꼽에 닿지 않게 채울 수 있다.

목욕하기 처음 태어난 며칠 동안은 탯줄이 축축하게 젖어 있으므로 이 시기에는 욕조 목욕을 시키지 않는 것이 좋다. 대신 가제 손수건이나 깨끗한 수건에 따뜻한 물을 적셔 아기의 배꼽을 제외한 온몸을 꼼꼼하게 닦아준다. 배꼽이 떨어졌다 해도 목욕 후에는 젖은 배꼽 주변의 물기를 완전히 말려야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배꼽 건강, 이런 점이 궁금해요

Q 아이가 자꾸 배꼽을 만지고 후비며 놀아서 걱정이에요.

유아기에는 모든 신체기관이 아이의 놀잇감인 셈이므로 의외로 배꼽을 후비며 노는 아이들이 많다. 배꼽이 튀어나와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만지다가 손가락이 들어가니 파보는 것. 하지만 한 번 자극이 되면 자꾸 만지고 후비게 될 뿐 아니라 버릇이 되어 불안하거나 긴장할 때마다 더 심하게 배꼽을 파는 습관으로 굳어지는 게 문제.

아이의 배꼽에 별 이상이 없다면 가볍게 노는 수준이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되지만 배꼽 주변이 붉게 부어오르거나 상처가 나서 피가 비칠 정도라면 배꼽 만지는 행동을 그만두게 해야 한다. 옷을 입힐 때 원피스나 멜빵바지를 입혀 배꼽을 파기 어렵게 만들거나 배꼽에 반창고를 붙여 차단하는 것도 한 방법.

Q 갓난아기의 배꼽에서 냄새가 나는데 이유가 무엇인가요?

신생아의 배꼽은 단백질과 영양이 풍부해 세균이 자라기 쉽고 염증이 생겨 곪기도 하지만 진물이 나온다고 다 염증이 생긴 건 아니다. 잘 소독하고 잘 말려주기만 하면 큰 문제는 없다. 그러나 배꼽 주위가 붉게 변하면서 진물이 계속 많이 나고 고름이 묻어나오면서 냄새가 날 때는 염증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 이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몸속으로 세균이 퍼지는 패혈증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서둘러 병원을 찾을 것. 염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을 때에는 균이 들어가지 않도록 덮어준 가제를 떼지 말아야 한다.

기획 박솔잎 기자 사진 이주현 모델 강든(24개월) 도움말 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손용규(방배GF소아청소년과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