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기사모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거나 찢어졌을 때 아이가 상처를 입어 피가 나면 오히려 부모가 더 놀라서 응급조치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베이거나 긁힌 부위가 지저분하다면 먼저 생리식염수나 흐르는 물에 씻고, 피가 멈추지 않을 때는 깨끗한 천으로 5분 정도 지그시 눌러 지혈하는 것이 급선무. 이때 상처 부위를 심장보다 높이 올리면 도움이 된다. 단, 상처 부위를 고무줄로 동여매면 더욱 심한 손상이 올 수 있으므로 함부로 시도하지 말 것. 피가 멈추면 항생제 연고를 바르면 OK! 손이나 발처럼 더러워지기 쉬운 곳에 난 상처는 일회용 밴드나 깨끗한 거즈로 덮고, 그 이외의 부위에 난 상처라면 공기를 통하게 하는 편이 낫다. 상처가 피부 내부 조직이 보일 정도로 깊은 경우, 얼굴에 생긴 상처나 많은 출혈을 보이는 경우에는 흉터가 심하게 남을 수 있으므로 반드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을 것.

■찰과상을 입었을 때 피부가 약간 긁기거나 벗어졌을 때는 흐르는 물에 씻고 상처 연고를 발라준다. 문제는 더러운 곳에 넘어져 찰과상이 생겼을 경우. 이때는 흐르는 물에 상처를 씻고 요오드나 과산화수소, 머큐리크롬(일명 빨간약) 등을 발라 소독한 후 거즈로 덮어둘 것. 12시간 후 새 거즈로 바꿔주고 24시간 후에는 상처 부위를 공기 중에 노출시키는 편이 아무는 데 도움이 된다.

■날카로운 것에 찔렸을 때 녹슨 못이나 더러운 것에 찔렸을 때는 먼저 이물질을 뽑은 다음 상처 주위를 세게 눌러 피를 빼내는 게 기본. 작은 가시라면 핀센 끝을 소독해 끄집어내고 주위를 눌러 피를 뺀 뒤에 상처를 소독하고 반창고를 붙인다. 단, 날카로운 물건이 깊숙이 박힌 경우에는 빼지 말고 바로 병원에 갈 것. 자칫 잘못 빼다가는 피가 많이 나거나 피부 조직에 손상을 줄 수 있다.

■벌레에 쏘이거나 물렸을 때 얼음 등으로 물린 부위를 냉찜질하고 암모니아수를 바른다. 암모니아수가 없으면 우유로 대체해도 된다. 흔하지는 않지만 전신 쇼크나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때는 즉시 병원을 찾아 응급 치료를 받아야 한다. 만약 뱀에 물렸다면 물린 부위의 5~10cm 위쪽을 끈이나 고무줄 등으로 묶어 독이 퍼지는 것을 막을 것. 상처에 입을 대고 독을 빨아내는 것은 효과도 없을뿐더러 입속 세균을 통한 감염 우려도 있으므로 절대 금물. 최대한 빨리 아이를 병원으로 옮긴다.

■접질렸을 때 야외에서 삐었거나 골절이 의심되면 손상 부위의 움직임을 최소화한다. 접질린 부분을 얼음이나 냉각 팩 등으로 충분히 식혀주고 부목이나 종이박스, 돗자리 등을 여러 겹 말아 고정할 것. 산속이라면 나뭇가지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발목을 삔 경우 절대 무리하지 말고 다리에 힘을 빼게 하고 붕대로 감는다.

■물놀이 중 물을 삼켰을 때 일단 아빠나 엄마의 무릎 위에 아이를 엎드리게 해 명치 윗부분을 압박한 채 등을 4~5회 두드려 물을 토하게 한다. 몸이 차갑지 않도록 젖은 옷을 벗기고 물기를 닦은 뒤 두툼한 타월로 따뜻하게 감싸줄 것. 만약 아이 몸이 축 늘어지거나 경련이 나타나거나 안색이 나쁘면 곧바로 구급차를 불러 가까운 병원을 찾는다.

꼭 기억해야 할 번호 ‘119, 1339’

응급 상황에서 가장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전화는 119와 1339. 안전신고센터 119는 국내 어디서나 통용되는 안전신고번호로 가장 가까운 소방서와 연계해 구급차가 출동한다. 또 지역번호 없이 누르는 1339는 전국 12개 응급의료정보센터에서 24시간 응급상담의사가 응급처치는 물론 중환자 구급차 연결, 야간·휴일에 진료하는 병원과 약국을 안내해준다.

기획 / 한보미 기자 사진/ 조병선 도움말 / 손용규(방배GF 소아청소년과 원장)

Posted
Filed under 기사모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부가 빨갛고 각질이 벗겨질 때

피부가 약한 아이들은 강한 햇빛이 내리쬐는 야외에서 장시간 놀다 보면 일광 화상을 입기 쉽다. 따라서 외출할 때는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필수. 특히 물놀이를 할 때는 자외선차단제가 물에 씻겨나가므로 수시로 덧발라줘야 한다.

피부가 빨갛게 탔을 때는 비누를 사용하지 말고 미지근한 물로 씻긴 다음 찬 물수건을 올려놓아 열기를 식혀줄 것. 또한 차가운 우유를 화장솜에 묻혀 톡톡 두드려주거나 껍질 벗긴 오이를 강판에 갈아 피부에 발라줘도 피부 진정 효과가 있다.

뜨거운 햇빛에 장시간 노출되어 피부가 거칠어진 경우엔 건조해지지 않도록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주는 것도 중요하다. 일광 화상 증상이 심할 때는 땀띠나 기저귀 발진에 바르는 스테로이드를 함유한 연고를 발라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단, 습관적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

잘 먹지 못하고 미열이 나며 변이 묽을 때

가장 흔한 바캉스 후유증의 하나가 바로 급성 복통과 함께 동반되는 설사다. 이런 경우 바이러스성 장염이나 소화불량을 의심해볼 수 있는데, 특히 바이러스성 장염은 배꼽 위쪽에 통증이 나타나고 설사와 구토, 고열을 동반하므로 아이의 배를 따뜻하게 해주고 물을 자주 먹여 탈수가 되지 않도록 돌봐야 한다. 하지만 구토와 설사가 심해지면 바로 병원을 찾는다.

물놀이 후 눈이 빨갛게 되고 가려우며 눈곱이 낄 때

해수욕장이나 수영장 등에서 전염되는 눈병은 대부분 유행성 각결막염이다. 1~2주 정도면 회복이 가능하지만 전염성이 매우 강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눈곱이 많이 낄 경우 가제나 깨끗한 손수건으로 닦아주고, 아이가 손으로 눈을 비비지 않도록 한다.

눈이 많이 부었을 때는 얼음 물수건으로 하루에 4~5회 냉찜질을 해주면 증세가 가라앉는다. 손을 자주 씻고, 수건은 같이 쓰지 않는 것이 좋다.

귀에 물이 들어간 뒤 아프다고 할 때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는 절대 손을 대지 말고 머리를 돌려 흔들거나 뛰게 해 물이 빠지도록 한다. 남은 물은 그냥 놔두면 저절로 마른다. 물놀이로 생기는 귓병은 포도상구균 같은 세균이 귓바퀴에서 고막에 이르는 통로인 외이도로 침투해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

외이도가 물에 젖으면 피지선과 땀샘이 확장되면서 세균의 침입이 쉬워지는데, 귀 점막이 붓고 진물이 흐르는 경우 외이도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초기에는 항생제로 적절히 치료할 수 있으나 증상이 심해지면 소염제와 진통제를 복용해야 한다.

여행 후 집에서 잠을 잘 자지 못할 때

아이들은 너무 피곤하거나 수면 환경이 바뀌면 쉽게 잠들지 못한다. 이때는 온도와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는 조용한 수면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잠자기 전 아이를 따뜻한 물로 목욕시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고, 목욕 후에는 간단한 마사지를 하는 것도 방법.

아이를 편안하게 눕힌 다음 아이의 손바닥을 펴고 가운뎃 손가락의 뿌리에서 손끝까지 밀어 올렸다가 밀어 내리기를 반복하면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어 잠을 잘 잔다.

출처: 베스트베이비

진행 황선영 기자

사진 이주현

도움말 손용규 (방배GF소아과원장)

제품협찬 모아베이비(www.moababy.co.kr), 캡키즈(02-3447-7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