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Wellbaby/Community Infec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동체 감염에 대해서

 

추워서 한참 움추렸던 겨울이 지나가면서 슬슬 아이들이 놀이터로 나가고 낮과 밤의 온도차가 심해지는 환절기라고 불리워 지는 봄철이 되면 흔히 감기로 표현되는 상기도 질환이나 급성 장염, 알레르기성 질환등이 다른 계절보다 훨씬 더 많이 생기게 된다. 이는 아이들이 집밖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질병을 일으키는 여러 병원균(바이러스, 세균등)을 접촉할 수 있는 가능성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3-4세의 아이들은 3월이 되면 유치원이나 유아원에 들어가기 시작하면서 생애 처음으로 집단적인 생활을 하게 되므로 같은 또래의 아이들이 걸리기 쉬운 질병에 노출되어 쉽게 질병을 앓게 되므로 봄철에 특히 많이 아프게 되는 것이다. 즉 아이들이 유치원에 입교한 다음 이전에 앓아보지 않아서 저항력이 생기지 않은 균에 노출될 경우에는 즉시 그 균에 의한 감염이 되기 때문에 유치원에 들어간 후 약 1개월이 지난 매년 4-5월이 되면 대부분의 아이들이 한달에 한두번씩 감기등의 상기도 질환이나 급성 장염등을 앓게 되는 것이다. 이렇듯 봄철에 특히 자주 발병되는 질환에는 흔히 감기로 표현되는 상기도 질환만 있는 것이 아니라 홍역이나 볼거리등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성 감염도 이 시기에 흔히 발생하므로 집단생활을 시작하는 아이들에게는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기이기도 하다. 이렇게 공동체 생활으 경험하는 아이들이 겪는 감염을 공동체 감염이라고 합니다.

 

좀더 공동체 감염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면 사람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감염 중에서 가장 흔한 것이 공동체 감염입니다.  특히 아이들이 공부하는 유치원이나 놀이방에서 아주 흔하게 볼 수 있으며 아직 감염에 대한 저항력이 약하고 엄마한테서 받은 면역항체가 소모되는 만 6개월부터 성인능력치까지 면역기능을 갖추게 되는 만 6 사이의 어린이 사이에서 아주 잘 발생하게 됩니다.

이러한 공동체 감염이 주로 발생하는 곳은 유치원 놀이방 학원 대단위 쇼핑센터 등이며 이런 곳에서 감염이 주로 악순환 고리를 탄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보통 감염된 아이들이 방치되어서 확산이 잘되는 것이 또한 문제입니다. 이것은 우리나라 부모님들의 교육에서 아이들이 결석을 하면 안 된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 경우가 많아서입니다. 그리하여 아이들이 유치원이나 놀이방을 다니면서 많이 아픈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경우 그 유치원에 교육이념이나 감염관리와 같은 잘 할 수 있는 시스템으 만들어서 우리 모두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지요

아픈 아이는 되도록이면 집에서 쉬게 하며 특별한 일이 아니면 개인 위생 청결에 신경을 쓰면서 자신의 면역체계가 완전히 복구할 때까지 기다려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1-2 결석하고 또 가서 공부를 열심히 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약을 먹으면서 4-7일간 아픈 상태로 학교에 가서 공부하는 것은  바람 직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