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Wellbaby/Community Infec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동체 감염에 대해서

 

추워서 한참 움추렸던 겨울이 지나가면서 슬슬 아이들이 놀이터로 나가고 낮과 밤의 온도차가 심해지는 환절기라고 불리워 지는 봄철이 되면 흔히 감기로 표현되는 상기도 질환이나 급성 장염, 알레르기성 질환등이 다른 계절보다 훨씬 더 많이 생기게 된다. 이는 아이들이 집밖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질병을 일으키는 여러 병원균(바이러스, 세균등)을 접촉할 수 있는 가능성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3-4세의 아이들은 3월이 되면 유치원이나 유아원에 들어가기 시작하면서 생애 처음으로 집단적인 생활을 하게 되므로 같은 또래의 아이들이 걸리기 쉬운 질병에 노출되어 쉽게 질병을 앓게 되므로 봄철에 특히 많이 아프게 되는 것이다. 즉 아이들이 유치원에 입교한 다음 이전에 앓아보지 않아서 저항력이 생기지 않은 균에 노출될 경우에는 즉시 그 균에 의한 감염이 되기 때문에 유치원에 들어간 후 약 1개월이 지난 매년 4-5월이 되면 대부분의 아이들이 한달에 한두번씩 감기등의 상기도 질환이나 급성 장염등을 앓게 되는 것이다. 이렇듯 봄철에 특히 자주 발병되는 질환에는 흔히 감기로 표현되는 상기도 질환만 있는 것이 아니라 홍역이나 볼거리등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성 감염도 이 시기에 흔히 발생하므로 집단생활을 시작하는 아이들에게는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기이기도 하다. 이렇게 공동체 생활으 경험하는 아이들이 겪는 감염을 공동체 감염이라고 합니다.

 

좀더 공동체 감염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면 사람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감염 중에서 가장 흔한 것이 공동체 감염입니다.  특히 아이들이 공부하는 유치원이나 놀이방에서 아주 흔하게 볼 수 있으며 아직 감염에 대한 저항력이 약하고 엄마한테서 받은 면역항체가 소모되는 만 6개월부터 성인능력치까지 면역기능을 갖추게 되는 만 6 사이의 어린이 사이에서 아주 잘 발생하게 됩니다.

이러한 공동체 감염이 주로 발생하는 곳은 유치원 놀이방 학원 대단위 쇼핑센터 등이며 이런 곳에서 감염이 주로 악순환 고리를 탄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보통 감염된 아이들이 방치되어서 확산이 잘되는 것이 또한 문제입니다. 이것은 우리나라 부모님들의 교육에서 아이들이 결석을 하면 안 된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 경우가 많아서입니다. 그리하여 아이들이 유치원이나 놀이방을 다니면서 많이 아픈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경우 그 유치원에 교육이념이나 감염관리와 같은 잘 할 수 있는 시스템으 만들어서 우리 모두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지요

아픈 아이는 되도록이면 집에서 쉬게 하며 특별한 일이 아니면 개인 위생 청결에 신경을 쓰면서 자신의 면역체계가 완전히 복구할 때까지 기다려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1-2 결석하고 또 가서 공부를 열심히 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약을 먹으면서 4-7일간 아픈 상태로 학교에 가서 공부하는 것은  바람 직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Filed under Wellbaby/Community Infection



사람에 몸에 대해서 공부를 한지 거의 20년이 훌쩍 넘어갔지만 이세상의 그 많은 창조물 중에 사람의 몸만큼 완벽한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너무나도 아름답고 너무나도 합리적이며 기능적인 몸의 구조를 보면서 참으로 감탄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박테리아를 잡아먹을려고 노력하는 백혈구의 모습을 보면서 감사한 마음이 들기까지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Filed under Wellbaby/Community Infection

병원감염 관리 지침

다음의 지침은 APIC (The Association for Professionals in Infection Control and Epidemiology), CHICA (The Community and Hospital Infection Control Association-Canada), ICNA(The Infection Control Nurses Association) 등에서 항균제 내성과 관련된 감염관리에 대한 권고안을 내놓은 것을 요약.정리한 것이다. (American Journal of Infection Control, 1999;27:503-13)


Barrier Precautions

  1. MRSA나 VRE에 감염 혹은 집락된 환자와 아닌 환자군은 다른 장소를 사용하도록 한다.
  2. MRSA나 VRE에 감염 혹은 집락된 환자는 다음과 같은 우선순위로 배치한다.

    1. 화장실이 딸린 1인용 병실을 사용한다.
    2. 같은 미생물군에 감염 혹은 집락된 환자들끼리 같은 방을 사용한다.
    3. 감염 혹은 집락되지 않은 환자들끼리 같은 방이나 병동을 사용한다.
    4. 만약, 1인실이나 같은 병실 사용자를 결정할 경우에는 MRSA나 VRE의 전파가능 성, 감염 혹은 집락된 후의 위험도, 치료환경 등에 따라 우선순위를 결정한다.
  1. 환자나 오염가능성이 있는 환경과 접촉할 때에는 반드시 장갑을 착용한다. 이때 개개 환 자마다 장갑을 바꿔 사용해야 하며, 같은 환자라 하더라도 각 시술마다 장갑을 바꾼다.
  2. 장갑을 벗은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다. 만약, 장갑의 공급이 원할치 않은 경우라도 체액 이나 창상, 대변 등에 접촉하는 경우에는 꼭 장갑을 착용한다.
  3. 눈에 보일 정도의 오염인 경우 피부나 의복을 보호하기 위하여 가운 등을 착용한다.
  4. MRSA/VRE의 전파를 예방할 목적으로 마스크나 눈 혹은 점막의 보호대를 사용하기에는 아직까지 증거가 부족하다.
  5. 신발이나 모자 등은 추천되지 않는다.
  6. 반드시 환자에게 미치는 정신적 영향 등을 고려하여 부정적인 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 기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
  7. 선별검사는 목적,비용-효과, 검사실의 능력 등을 고려하여 시행한다. 의료진이 역학적으로 유행과 관련이 없다면 선별검사는 시행하지 않아야 한다.

손씻기


다음과 같은 기본 원리와 가정에 바탕을 두고 시행하여야 한다.

  1. 비누/세정제와 물은 오물과 미생물을 피부에서 제거할 수는 있지만 MRSA/YRE 등의 살균하는 작용은 없다.
  2. 소독제는 피부에서 오물과 미생물의 제거뿐만 아니라 살균작용도 있다.
  3. 물과 함께 사용하지 못하는 소독제는 오물을 제거하지 못하지만, 살균작용은 있다.
  4. 눈에 띌 정도로 오염된 경우 오물을 제거하지 못하는 소독제를 사용하기 전에 반드시 오물을 제거하여야 한다.
  5. 향균제 감수성 균주보다 내성균이 세정제나 소독제에 덜 효과적이라는 증거는 없다.
  6. 현재 추천되는 소독제 농도가 내성균에 효과가 없다는 증거는 없다.
  1. 손씻기가 항생제 내성균의 전파를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수단이다.
  2. 소독제의 사용만으로 전파를 막기에는 부족하지만, 적어도 비누/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은 의료인이 항상 쉽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3. 중환자실, 이식병동, 화상병동, 암병동, 혈액투석실 등과 같은 고위험 병동이나 내성균의 획득이나 전파의 위험이 높은 환자-장기간 여러 항균제의 투여, 장기간 혹은 빈번한 입원 등-들을 진료하는 경우에는 소독제를 사용하여야 한다. 물론 이런 경우에만 국한되는 것 은 아니다.
  4. 고위험병동이나 환자군에 대해서는 정기적으로 재평가를 하여야 한다.
  5. 위험도를 평가하기 위하여 감시배양 등의 검사를 할 수도 있다.
  6. 손씻기를 위한 적적한 시설이 갖추어져야 한다.

환경관리


다음의 가정에 바탕을 두고 시행하여야 한다.

  1. MRSA나 VRE가 감수성 균주에 비해 소독제에 효과가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또한, 환경에서 생존하는 것 역시 두군 사이에 차이가 없다.
  2. 환경은 VRE나 MRSA 전파의 위험요인들 중 하나에 불과하다.
  3. 환경관리에 이용되는 제제는 나라에 따라 다르다.
  • 환경의 정기적인 배양은 권장되지 않는다. 역학적으로 의미가 있거나 연구 혹은 교육목적 으로는 시행할 수도 있다.
  • 각 의료기관별로 현재 시행하고 있는 세척, 소독 및 멸균 등에 대한 순응도나 책임소재가 명확히 규정되어야 한다.
  • 세척과정은 명확히 규정하여 지속적으로 시행하여야 한다.
  • 기구 등은 쉽게 세척할 수 있어야 한다.
  • 적절한 인력과 충분한 노력이 필요하다.
  • 각 기구들은 나라별 혹은 기관별 지침이나 제조업체의 지시에 따라 사용하고 소독하여야 한다.
  • 손으로 접촉하는 환경은 정기적으로 세척하여야 한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얼마나 자주 시행할 것이지는 불명확하다.
  • 세정제로 세척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MRSA와 VRE에 대해서는 세정제-소독제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내성균이 집락하고 있는 경우 전파의 원인이라는 역학적 근거없이 집락화를 막기 위한 치료를 하는 것은 추천되지 않는다.

    VRSA (Vancomycin Resistant Staphylococcus aureus)(안)


    최근 일본, 미국, 프랑스 등에서 보고된 VRSA가 국내에서도 출현하게 되어 신중한 항생제 사용, 내성 균주의 조기 발견 및 확인, 그리고 전파예방을 위한 감염관리 대책의 중요성이 부각되어 다음과 같은 VRSA관리 지침(안)을 마련하게 되었다.


    반코마이신 내성 출현의 방지

       ▶ 향균제 오남용을 줄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제정한 "항생제 및 스테로이드제제의 사용에 관한 지침"을 준수한다.

       ▶ 적절한 경우에만 반코마이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반코마이신 사용 지침서"를 마련 한다.


    반코마이신 내성 균주의 조기발견

       ▶ 반코마이신에 감수성이 저하된 균 감시

        - 모든 Staphylococcus aureus 균주에 대해 표준검사법으로 반코마이신 감수성 검사 를 일상적으로 실시한다.

       ▶ 내성균의 보고

       - 표준검사법으로 항생제 감수성 검사를 다시 시행하여 감수성이 저하되었음을 재확인 한다.

       - 배양된 균주가 순수배양된 것인지를 다시 확인한다.

       - 감수성이 저하된 균이 환자로부터 분리되면 각 병원의 감염관리위원회와 국립보건원 에 즉시 보고한다.

       - 의심이 되는 균은 국립보건원으로 의뢰하여 확인시험을 실시한다.


    전파방지 대책

       ▶ 검사실에서는 반코마이신에 감수성이 저하된 황색포도구균이 분리되면 즉시 감염관리실, 담당주치의에게 결과를 통보한다.

       ▶ 감염관리 담당자는 관계 부서와 협력하여 즉시 역학조사를 시행하고 검사결과를 재확 인 한다.

       ▶ 균주가 분리된 환자를 담당하는 의료진은

    - 1인실에 환자를 격리시키고, 환자처치시 청결한 가운, 마스크, 장갑등을 착용한다. 환자 방을 나오기 전에 장갑을 벗고 소독제(예: 4% chlorhexidine 또는 60% isopropyl alcohol)로 손을 씻는다.

    - 에어로졸을 발생시키는 처치시 보호마스크와 보호안경을 착용한다.

    - 가능하면 균이 분리된 환자만을 전담하는 의료진을 지정한다.

    - 체온계, 청진기, 혈압기, 침상, 변기 등의 물품은 다른 환자와 고유하지 않도록 한다.

       ▶ 감염관리사 업무


    - 직접 환자를 돌보는 모든 직원들에게 내성균의 임상적 의미와 감염관리를 위한 예방조치에 대해 교육한다.

    - 환자 병실을 출입하는 면회객 및 의료진의 수를 제한한다.

    - 병실을 출입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감시배양을 실시하여 전파여부를 확인한다.

    - 매일 환자 주변을 소독제(quaternary ammonium compound)로 매일 닦도록 한다.

    - 환자 방에서 사용한 청소용구는 다른 곳의 청소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 병원내, 병원간에 감염환자의 전입,전출을 가능하면 삼간다.

       전원이 필요하면 전원되는 병원에 환자의 상태 및 적절한 예방조치를 충분히 알린다.

    - 감염환자가 다른 병동으로 전동될 경우 48시간 간격으로 2번 비강배양을 실시하여 음성임을 확인할 때까지 격리한다.

    - 균주가 분리된 환자가 퇴원하는 경우, 병실의 모든 물품을 완전히 소독하고,

       환경배양 검사를 실시하여 음성으로 판명될 때까지 다른 환자를 입원시키지 않는다.

    - 재입원하는 경우 배양검사를 시행하며 음성이 확인될 때까지 격리한다.

    - 환자가 병실 내에서 진단 및 치료를 위한 처치를 받도록 한다. 병실 밖에서 해야 하는 처치는 연기한다.

       채취된 검사물은 새지 않은 용기에 넣어 밀봉하여 즉시 직접 검사실 로 운반한다.


    [참고] 보건복지부 내성세균과 "병원감염관리대책위원회"의 심의안

  • Posted
    Filed under Wellbaby/Community Infection
      [원저] 건강한 소아에서 지역사회 획득 균혈증의 원인균
    Etiology of Community-acquired Bacteremia in Healthy Children


    Korean J Pediatr 2005 ; 48(7) : 716-722 
    [Author] 김형태(Hyung Tae Kim)1,장현오(Hyun Oh Jang)2,문진수(Jin Soo Moon)3,남승연(Seung Yeon Nam)4,김동욱(Dong Wook Kim)5,이종국(Chong Guk Lee)6,조종래(Chong Rae Cho)7
    [Instution]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소아과학교실(Department of Pediatrics, College of Medicine, Inje University, Goyang, Korea)1,2,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소아과학교실(Department of Pediatrics, College of Medicine, Inje University, Goyang, Korea)3,4,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소아과학교실(Department of Pediatrics, College of Medicine, Inje University, Goyang, Korea)5,6,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진단검사의학교실(Department of Laboratory Medicine, College of Medicine, Inje University, Goyang, Korea)7
     
     
    목 적 : 지역사회 획득 균혈증의 원인균, 사망률, 진단과 임상양상에 대해 연구하여 임상의들의 총체적인 세균질환에 대한 인식을 환기시키고 치료의 실제에 도움이 되고자 하였다.

    방 법 : 2000년 12월부터 2003년 12월까지 3년 동안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의 소아과 병동에 입원한 15세 미만의 환아 중 지역사회 획득 균혈증 59례에 대한 연구를 시행하였다.

    결 과 : 지역사회 획득 균혈증의 가장 흔한 원인균은 황색포도알균(11례, 18.6%)이었고, 그 다음이 살모넬라균(10례, 16.9%), 대장균(7례, 11.9%), 폐렴사슬알균(5례, 8.5%), Streptococcus viridans(5례, 8.5%)였다. 황색포도알균은 국소 부위가 없는 균혈증과 관절염 혹은 골수염을 야기하며 12개월 미만에서 가장 흔한 균혈증의 원인이었고 살모넬라균은 국소부위가 없는 균혈증과 균혈증을 동반한 위장관염을 야기하며 1에서 4세 사이의 가장 흔한 균혈증의 원인균 이었다. 대장균은 1세 미만에서 요로감염을 동반한 균혈증과 국소부위가 없는 균혈증을, 폐렴사슬알균은 국소부위가 없는 균혈증과 수막염을, Streptococcus viridans는 국소부위 없는 균혈증의 원인이 되었다. 임상 진단명으로는 국소부위가 없는 균혈증이 36례(61%)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수막염이 7례(12%), 균혈증을 동반한 위장관염이 6례(10%), 요로감염이 5례(8.5%)였다. 대상 환아 59명 중 2례 3.4%가 사망하였고 각각 수막염균과 폐렴사슬알균에 의한 수막염으로 진단되었다.

    결 론 : 지역사회 획득 균혈증의 원인으로 황색포도알균과 살모넬라균이 가장 흔하였고 폐렴사슬알균의 발생 빈도는 과거에 비해 감소된 경향을 보였다

    Purpose : A full view of the spectrum of all bacterial diseases in healthy children is essential to the establishment of public health priorities. Accurate information on the relative importance of the various pathogens in terms of the age of the affected patients, the site of infection and the case fatality rate are valuable to the clinician in choosing antimicrobial treatments.

    Methods : Fifty-nine episodes of bacteremia were analysed. Data were collected at Ilsan Paik Hospital from January 2000 to December 2003. Analysis of each collected episode included isolating pathogen from blood culture, diagnosis, hospital course, isolating pathogens from other tissue sites, and studying results of antimicrobial sensitivity tests.

    Results : Fifty-nine cases of community-acquired bacteremia were reviewed. The most common pathogen was Staphylococcus aureus(11 cases, 18.6 percent), followed by Salmonella(10 cases, 16.9 percent), E. coli(7 cases, 11.9 percent), Streptococcus pneumoniae(five cases, 8.5 percent), Streptococcus viridans(5 cases 8.5 percent). The most common diagnosis was bacteremia without an indentified focus(61 percent), followed by meningitis(12 percent), bacteremia with enteritis(10.2 percent) and bacteremia with urinary tract infection(8.5 percent). Salmonella was still an important causative agent of bacteremia. The relative importance of Haemophilus influenza and Streptococcus pneumoniae was lower than in other studies. The most common organism responsible for bacteremia without an identified focus was Staphylococcus aureus. The case-fatality was 3.4 percent for all cases of bacteremia.

    Conclusion : We reviewed the etiology of community-acquired bacteremia. These data may be useful in the establishment of public health priorities and serve as a reference for selection of antibiotics in the empirical therapy of suspected invasive bacterial infection.

     
    Posted
    Filed under Wellbaby/Community Infection
    소아과를 이전 개원하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그 새로운 공간에 어떤 소프트웨어를 담아낼 것인가 입니다. 물론 그러한 소프트 웨어를 담아내기 위해서 공간적인 구성이나 지극히 소아과 적인 인테리어 하드웨어가 뒷받침을 해주어야 하곘지만 말입니다

    그래서 냉난방 보다는 환기 흡배기 시설에 돈이 더 많이 들어가게 되었고 그래야 공기 순환이 좋아져서 공동체 감염을 어느정도 더 줄일 수 있을 것이고 아예 공동체 감염을 막기 위해서 well baby와 ill baby를 구분해서 진료하는 형태의 병원을 국내 최초로 만들어 보았는데 역시 오늘 아침 방송에서 들을 것 처럼 꿈은 누구나 꿀 수 있지만 그 꿈을 이루게 되는 것은 끓임없는 노력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부엌과 각실의 구분들이 어떠한 프로그램을 돌리게 되고 그러한 프로그램을 가지고 어떻게 우리병원에 오는 환자와 그 보호자들에게 혜택으로 돌아가게 될런지는 앞으로 인테리어가 마감이 되고 새롭게 병원을 이전 개원을 하게 되면 그 때부터 하나둘씩 준비해서 무엇인가 만들어 가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